주체110(2021)년 1월 21일 《로동신문》

 

당이 제시한 알곡고지점령을 위한 투쟁에 총매진하자

 

새땅예비는 어디에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토지는 농업의 기본생산수단이며 후대들에게 대대로 물려줄 나라의 귀중한 재부입니다.》

부침땅면적을 결정적으로 늘이는것은 당 제8차대회에서 제시된 중요한 과업의 하나이다.

당대회결정관철에 분발해나선 창도군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찾자고 하는 사람에게는 새땅이 보이기마련이라는 관점과 립장에서 이 사업을 완강하게 내밀고있다.

지난해에도 군에서는 예비를 적극 찾아 부침땅면적을 늘인것을 비롯하여 일련의 성과를 거두었다.

한치한치의 땅이 다 나라의 부강번영과 인민의 행복을 위한 재부로 되게 하려는 불타는 마음을 안고 군일군들부터 구석구석을 밟아보며 새땅찾기에 앞장섰다.

하천을 정리하여 적지 않은 새땅을 얻어낸 장현협동농장, 잡풀이 무성하던 곳을 개간하여 농경지로 전환시킨 구심협동농장…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결심품고 달라붙어 그전에 사람들이 늘 보면서도 무심히 대하거나 자기 힘으로는 농경지로 만들수 없다고 여기였던 땅들을 다 조국의 귀중한 재부로 전환시키였다. 그리고 로력조직과 물질적보장사업을 치밀하게 짜고들어 농사에 리용할수 있게 걸구었다. 군적으로 이런 곳에서만도 적지 않은 알곡을 생산하였다.

이 사실을 놓고 군일군들과 근로자들은 새땅찾기운동을 힘있게 벌릴데 대한 당정책의 정당성을 페부로 절감하게 되였다. 애국의 마음을 안고 혁신적안목으로 찾아야 하는것이 바로 새땅이다.

군일군들은 당대회문헌들을 자자구구 깊이 학습하면서 지난 시기 새땅찾기에서 거둔 성과만이 아니라 결함도 엄정히 분석총화하고 교훈을 찾은데 기초하여 현실적인 대책을 세우고있다.

무슨 일에서나 마찬가지로 새땅찾기에서도 역시 당정책을 끝장을 볼 때까지 일관하게 관철해나가려는 투철한 관점과 립장을 가지는것이 중요하다.

이것을 깊이 자각하고 군일군들은 새땅찾기를 항구적으로 틀어쥐고 내밀 목표밑에 단계별계획을 명백히 세웠다.

새로 하천정리를 진행하면서 새땅을 찾기로 하였다. 그리고 최뚝, 돌각담, 웅뎅이들을 정리하여 부침땅으로 전환하는 문제를 놓고 협의회를 진행하였으며 조직정치사업을 더욱 짜고들었다.

계획된 면적에 대한 새땅찾기를 결속하고 봄씨붙임을 보장하자면 마음의 신들메를 더 바싹 조여매야 하였다.

당 제8차대회 결정을 높이 받들고 이곳 일군들과 근로자들은 대대손손 물려줄 조국의 재부를 더 많이 마련할 한마음으로 새땅찾기에 떨쳐나 힘찬 투쟁을 벌리고있다.

 

본사기자 김강철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