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월 21일 《로동신문》

 

헌신의 자욱으로 수놓아진 려정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조선로동당 총비서로 높이 모신 전체 당원들과 온 나라 인민들의 격정과 환희는 실로 끝이 없다.

조선로동당 총비서,

한없이 숭엄한 그 부름을 새길수록 천하제일위인을 우리 당의 수반으로 변함없이 높이 모시여 보다 큰 승리, 보다 휘황찬란한 미래가 펼쳐질것이라는 확신과 필승의 신심이 백배해지는 우리 인민과 인민군장병들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은 당을 진심으로 따르는 인민의 마음을 혁명의 제일재부로 소중히 간직할것이며 용감하고 슬기롭고 아름다운 우리 인민을 위하여 만짐을 지고 가시밭도 헤치며 미래의 휘황한 모든것을 당겨올것입니다.》

정녕 얼마나 위대하신분을 모시고 살며 투쟁해나가는 우리들인가.

돌이켜보면 우리 인민에게 있어서 새로운 주체100년대의 나날은 경애하는 원수님의 위인적풍모를 매일같이 절감하고 온넋으로 매혹되여 심장으로 따라온 영광넘친 날과 달들로 이어져있다.

인민의 믿음을 이 세상 그 무엇에도 비길수 없는 고귀한 재부로 간직하시고 인민을 위한 고생을 더없는 락으로 여기시며 인민사랑의 길을 끝없이 이어오신 우리 원수님의 자욱자욱이 가슴사무치게 어려온다.

깊은 밤, 이른새벽 인민을 단잠에 재우시고 그이께서 헤쳐가신 강행군길은 몇천몇만리이고 아직은 력사가 알지 못하는 전인미답의 초행길에 새겨진 눈물겨운 사연은 그 얼마이던가.

경애하는 원수님의 위대한 조국애와 열화같은 인민사랑, 그 무한한 헌신이 있어 우리 조국이 강해지고 승리의 넓은 길이 열리였다.

우리가 1년 고생하면 조국은 10년 발전한다고 하시며 어느 하루, 한순간도 조국과 인민을 위한 사색을 중단하지 않으시고 발걸음을 멈춘적 없으신 경애하는 원수님,

마른날, 궂은날 따로 없이 이어가신 그이의 현지지도강행군길을 따라 사회주의전진의 동음 높이 울리고 천지개벽, 천도개벽의 기적같은 현실이 펼쳐졌다. 그이께서 바치신 열정과 로고가 그대로 조국을 밝은 미래에로 떠미는 원동력이 되였다.

지금도 어려온다.

황금나락 설레이는 농장벌에 서시여 포전들에서 들려오는 벼바다, 강냉이바다의 파도소리가 정말 듣기 좋다고, 설레이는 벼바다, 강냉이바다의 파도소리는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께서 그처럼 념원하시던 만풍년의 노래소리이고 사회주의승리의 개가이며 인민들의 행복넘친 웃음소리나 같다고 말할수 있다고 하시던 우리 원수님의 자애로운 영상이.

멀고 험한 고생길은 자신께서 다 걸으시고 인민들은 해빛밝은 행복의 길만 가게 하시려 우리 원수님 기울이시는 심혈과 로고를 정녕 무슨 말로 다 전할수 있으랴.

경애하는 원수님의 그 품속에 모든 행복과 영광이 있고 그이만을 따르는 길에 창창한 미래와 후손만대의 번영이 있음을 매일, 매 순간 심장으로 절감하였기에 우리 원수님을 자애로운 어버이로, 운명의 태양으로 따르며 일편단심 충성의 한길만을 걸어온 우리 인민과 인민군장병들이다.

하기에 천만아들딸들의 마음은 경애하는 원수님께로만 끝없이 달리고있으며 그이의 령도따라 우리 식 사회주의의 새로운 승리를 향하여 용기백배, 신심드높이 나아갈 불타는 열의에 충만되여있는것이다.

 

본사기자 김일권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