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10(2021)년 1월 12일 《우리 민족끼리》

 

주체조선의 기상이 비낀 백두산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백두산은 참으로 웅장합니다. 백두산은 혁명의 성산이며 영웅의 산입니다.》

백두산!

산중의 바다와도 같은 천지의 우아한 풍치며 맑고 푸른 천지를 품어안고 하늘을 향해 치솟은 백두산.

우리 인민은 백두산을 언제나 마음에 안고 산다.

오늘 백두산은 불세출의 위인이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모시여 태양민족의 넋이 깃들어있고 조선혁명의 깊고도 억센 뿌리가 내린 조종의 산으로, 혁명의 성산으로 그 이름을 온 세상에 더욱 떨치고있다.

천만가닥의 찬연한 빛발을 뿌리며 온 강산을 밝히는 백두산해돋이,

백두산마루에 거연히 서시여 해돋이를 보시며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개척하시고 령도해오신 주체혁명위업을 기어이 완성하실 결심과 각오를 더 굳게 다지신 절세위인의 거룩하신 영상이 숭엄히 안겨온다.

백두산해돋이를 보니 혁명의 승리가 보이는것만 같다고, 정말 용기가 나고 힘이 솟구친다고, 혁명의 멀고 험한 길을 끝까지 가자면 우리의 신념은 백두산해돋이처럼 붉고 강렬해야 한다고 하시면서 오늘 백두산에 올라 해돋이를 보니 조국과 인민을 위해 멸사복무하려는 나의 혁명열, 투쟁열은 저 붉은 화광처럼 더욱 세차게 타오른다고 하시던 경애하는 원수님.

백두의 해돋이처럼 뜨겁고 열렬한 투쟁열, 혁명열을 지니시고 우리 원수님 인민을 위한 멸사복무의 강행군길을 쉬임없이 이어가시였다.

불멸의 그 자욱마다에는 백두의 혁명정신, 백두의 칼바람정신으로 만난을 짓부시고 혁명의 붉은기를 끝까지 휘날려가시려는 절세위인의 백절불굴의 신념과 의지가 억세게 맥박치고있다.

백두에서 개척된 주체혁명위업을 기어이 완성해나가시려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철석의 의지를 소리쳐 전하며, 천만인민의 혁명적신념을 더 굳게 벼려주며 백두의 칼바람은 오늘도 세차게 휘몰아친다.

력사의 흐름과 더불어 더더욱 깊어지고 풍부해지는 의미를 안고 인민의 마음속에 더 높이 솟아 빛나는 백두산.

오늘도 우리 귀전에 울려온다. 백두산은 김일성, 김정일동지의 백두산이자 김정은 백두산이라고, 조선사람이라면 누구나 백두산을 안고 살아야 하며 백두의 혁명정신, 백두의 칼바람정신을 뼈와 살에 쪼아박고 강성조선의 부강번영을 위하여 자기의 모든 것을 다 바쳐야 한다고 힘주어 말씀하신 경애하는 원수님.

경애하는 원수님의 령도따라 백두의 넋과 기상을 안고 백두의 눈보라마냥 폭풍쳐 내달리는 천만군민의 불같은 열의가 새해의 첫걸음을 힘있게 내짚은 총진군대오에 그대로 비껴있다.

주체조선의 정신과 기상이 응축되여있는 조종의 산, 혁명의 성산 백두산!

절세위인과 더불어 백두산은 우리 인민의 앞길에 승리와 영광만을 약속하며 영원히 높이 솟아 빛을 뿌릴것이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