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보호》는 침략의 대명사이다

 

(평양 12월 17일발 조선중앙통신)

최근 일본방위성이 조선반도유사시를 가상한 《자위대》의 《일본인보호》훈련을 벌려놓고 언론에 공개하였다.

이것은 자국내에 극도의 사회적불안과 공포를 조성하여 군사대국화책동과 재침야망을 합리화해보려는 일본반동들의 흉심의 발로이다.

아이들이 공부하는 학교에 사람들을 몰아넣고 수백명의 《자위대》원들이 뛰여들어 《구출》하여 대피시키는 놀음이 일본사회전반에 대조선적대의식을 더욱 고취시키게 될것이라는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한편 일본당국은 고출력레이자로 무인기를 요격하는 무기개발 등 군사력증강에 막대한 비용을 쏟아부으려 하고있어 각계의 비난과 배격기운을 고조시키고있다.

흉흉한 민심의 이목을 바로 조선인 증오, 배타의 살벌한 분위기로 돌려놓자는것이 일본반동들의 교활한 술수이다.

명백한것은 현 일본당국이 조선에 대한 재침기도를 보다 집중적으로, 더욱 로골적으로 드러냈다는것이다.

일본반동들이 떠드는 《일본인보호》는 지난 세기들에 일제가 침략전쟁도발에 앞서 항시적으로 써온 《거류민보호》의 복사판이며 연장이다.

일제는 1894년 우리 나라에서 갑오농민전쟁이 일어나자 일본인거류민들을 《보호》한다는 미명하에 륙해군무력을 들이밀어 청일전쟁을 일으켰다.

20세기초 조선침략 역시 《거류민보호》의 명분밑에 감행되였으며 간또대지진과 《간도대토벌》 등 민족배타주의적인 인간살륙전, 대학살참극들도 《일본인보호》라는 죄악의 대명사밑에 강행되였다.

현실은 과거 일본이 《거류민보호》를 구실로 조선을 침략하였다면 오늘날에 와서는 일본인《구출》의 미명하에 또다시 재침의 길에 나서려 하고있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군국주의광신자들이 제국시대의 부활을 위해 발악할수록 자멸의 시간만을 더욱 앞당겨지게 할뿐이다.

천년숙적에 대한 조선민족의 대일결산의지는 배가해질것이며 청산되지 않은 20세기 일본의 범죄와 함께 21세기의 계속되는 죄악도 반드시 결산되고야말것이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