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은 못 잊습니다 

무려 10시간을 바치시며 찾으신 일거다득의 방도
 

(평양 12월 10일발 조선중앙통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주체59(1970)년 12월 어느날 녕변군농촌경리부문 일군협의회를 소집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먼저 뒤떨어진 농장들부터 시작하여 관리위원장들과 기사장들, 작업반장들의 이야기를 구체적으로 다 들으시며 농업실태와 걸린 고리들을 하나하나 료해하시였다.

수령님께서는 군내 농민들의 생활을 향상시키기 위한 기본고리가 모든 협동농장들에서 알곡생산을 결정적으로 높이는것과 함께 전반적인 농업생산을 부쩍 늘이는데 있다는것을 통찰하시고 알곡 대 남새 2모작체계를 내놓으시였다.

그 현실적가능성을 최종확인하시기 위하여 2모작경험이 있는 일군의 의견을 다시 들어보신 그이께서는 원그루를 다 먹을수 있고 현금수입을 얻고 남새를 얻을수 있는 실제적인 일거다득의 방도를 찾아내시느라 이날 토의에 무려 10시간을 바치시였다.

이렇듯 위대한 수령님께서 언제나 인민들속에 계신 나날은 그들속에서 걸리고있는 문제들을 찾아내고 시간과 정력, 사색을 다 바치시며 그것을 끝장을 볼 때까지 해결해나가신 과정이였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