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1월 22일 《우리 민족끼리》

 

멸사복무라는 부름으로 빛나는 조선로동당

 

80일전투의 불길드높이 련일 기적과 혁신이 일어나는 속에 내 조국의 피해복구전구들마다에서 련이어 울려퍼지는 자랑찬 승전포성, 인민들의 로동당만세소리, 행복의 웃음소리.

이는 오로지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를 자기의 존재방식으로 내세우고 투쟁하는 우리 당만이 안아올수 있는 자랑찬 결실이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우리 당은 <모든것을 인민을 위하여, 모든것을 인민대중에게 의거하여!>라는 구호를 제시하고 전당이 인민을 사랑하고 인민을 위하여 멸사복무하며 인민에게 의거하여 투쟁해나가도록 하였습니다.》

멸사복무, 이 한마디의 부름만으로도 조선로동당의 빛나는 력사, 그 휘황찬란한 전도에 대하여 알수 있다.

세계의 그 어느 당도 겪어보지 못한 미증유의 시련과 난관을 이겨내며 인류정치사상 가장 오래고도 영광스러운 사회주의집권당령도사를 창조하여온 조선로동당의 력사는 언제나 인민을 첫자리에 놓으시고 인민의 존엄과 행복을 지켜 멸사복무의 한길을 걸어오신 위대한 수령님들과 경애하는 원수님의 정과 사랑의 력사이다.

우리 당기발에 인민의 모습을 새겨주시고 해방된 강토에 새 나라를 세우기 전에 먼저 인민의 세기적숙망부터 풀어주신 위대한 수령님.

조국의 운명이 판가리되던 전화의 불길속에서 전반적무상치료제의 실시라는 력사적인 사변을 안아오시고 복구건설의 웅대한 전망을 펼쳐주신 수령님의 헌신의 자욱자욱이 곧 우리 당이 걸어온 승리의 로정이 되였다.

한공기 죽으로 끼니를 에우시며 자강도인민을 찾아 가고가신 위대한 장군님의 6천여리 눈보라강행군길에서 강계정신이 창조되였고 허리띠를 풀지 못하는 인민들을 생각하시며 흥남에서부터 락원에로 머나먼 길을 밤새워 달려가시던 우리 장군님의 눈물겨운 로고속에 새로운 혁명적대고조의 봉화가 더 세차게 타오른것 아니던가.

사랑하는 인민을 목숨바쳐 지키실 결사의 각오 안고 넘고넘으신 철령의 험한 길이며 초도의 풍랑사나운 배길이 천리만리로 끝없이 이어져간 우리 장군님의 헌신의 대장정이 있어 강국의 꿈과 리상을 향하여 굴함없이 전진해나가는 우리 당의 승리가 있고 영광이 있는것이다.

정녕 인민을 위하여 만짐을 지고 험난한 가시덤불길도 맞받아나가는 멸사복무의 정신이야말로 위대한 수령님들께서 우리 당의 수백만 당원들과 일군들에게 물려주신 고귀한 혁명유산이다.

오늘날 멸사복무라는 말은 우리 당의 인민적성격과 투쟁목적을 상징하는 의미깊은 시대어로 인민의 심장속에 간직되였다.

아마도 멸사복무라는 이 말만큼 위대한 김정은시대의 넋과 숨결이 살아높뛰는 부름은 없을것이다.

당의 은정어린 물고기를 받아안고 기뻐하는 인민들의 모습을 찍은 사진을 보아주시며 정말 이런 멋에, 이렇게 순간에 속이 한번씩 뭉클해오는 행복에 도취되여보려고 힘들어도 웃으며 투쟁속에 사는것 같다고, 우리 인민들이 매일매일 이런 풍족한 생활속에 웃고떠들며 살 그날을 앞당기기 위함에 우리 투쟁목표를 지향하고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정신을 바탕으로 힘과 용기를 모아 백배하여 일을 더 잘해나아가자고 하시던 우리 원수님의 뜻깊은 당부가 오늘도 천만의 심금을 울린다.

지리적으로 멀고 가까운 곳은 있어도 자신의 마음속에는 멀고 가까운 인민이 따로 없다고 하시며 헌신의 머나먼 길을 가고가시고 누구나 무심히 보아온 온천을 보시고서도 꿀물같다고 하시며 인민을 위한 온천문화의 새 력사를 펼쳐주신 우리 원수님.

횡포한 자연의 광란이 이 땅우에 덮쳐들수록 인민을 더욱 뜨겁게 품어안으시며 인민의 생명안전과 생활안정을 가장 중차대한 문제로 내세우시고 불철주야의 로고를 바쳐가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멸사복무의 세계에는 자식에 대한 부모의 사랑을 초월하는 뜻과 념원이 있다.

그렇다. 한평생 이민위천을 좌우명으로 삼으신 위대한 수령님들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오로지 인민위한 멸사복무의 길을 이어가시는 우리 원수님 계시여 내 조국에서는 인민의 아름다운 꿈과 리상이 활짝 꽃펴날것이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