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0월 30일 《우리 민족끼리》

 

력사의 진실을 전도하는 파렴치한 망동

 

최근 남조선정치권에서 지난 세기 50년대 조선전쟁의 력사적진실을 부정하는 행태가 계속 벌어지고있다.

남조선통일부, 외교부, 국방부의 우두머리들은 저저마다 조선전쟁은 《북의 남침》에 의해 발생한 전쟁, 《북의 남침》은 부인할수 없는 《력사적사실》, 지난 조선전쟁은 주변국들의 《사주》를 받아 《남침》한것 등으로 천만부당한 망발들을 련이어 쏟아내고있다. 여기에 《국민의힘》을 비롯한 보수패거리들도 가세하여 진실외곡에 열을 올리고있다.

그야말로 낯가죽이 두텁기 짝이 없는자들의 파렴치한 궤변이 아닐수 없다.

지난 조선전쟁이 미제와 리승만도배들이 도발한 침략전쟁이라는것은 그 무엇으로써도 부인할수 없는 엄연한 력사의 진실이다.

침략자, 도발자들이 부정한다고 하여 결코 력사가 달라지거나 전범자들의 죄악이 지워지는것이 아니다.

단언한다면 남조선에서 비린 청에 담겨 튀여나오는 《남침》나발은 력사에 대한 무지무도한 외곡이고 우리에 대한 공공연한 도발이다.

애초에 미국의 거수기로 전락되여 공정성과 정의를 줴버린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북침을 《남침》으로 오도하여 채택한 부당한 결의를 내들고 《국제사회가 인정하는 사실》이라고 강변하고있는것이야말로 적반하장의 나발에 불과하다.

그 누구의 《사주를 받은 북의 남침》이니 뭐니 하는 미국상전의 말은 앵무새처럼 곧잘 그대로 따라외우면서 침략의 장본인인 미국상전의 사주를 받은 반역의 무리들이 침략전쟁을 도발한 죄악에 대해서는 눈을 감은채 장관벙거지를 쓰고 헤덤비는 남조선당국자들의 처지가 불쌍하기 그지없다.

비루한 하수인들이 아무리 얼토당토않은 망발을 불어대도 미제와 그 주구들의 무력침공으로부터 조국의 자유와 독립을 영예롭게 수호한 조국해방전쟁을 결코 훼손할수 없으며 위대한 전승의 력사는 영원할것이다.

김 의 정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