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0월 18일 《로동신문》

 

《동무는 오늘 전투계획을 수행하였는가?》, 모두다 이 물음앞에 떳떳이
대답할수 있게 80일전투의 하루하루를 충성과 위훈으로 빛내이자

 

  주타격전방에서 승전포성을 높이 울릴 열의

강냉이가을걷이를 불이 번쩍 나게

 

80일전투의 불길은 신계군에서도 타오르고있다.

당의 뜻을 심장으로 받들고 떨쳐나선 이곳 일군들과 농장원들의 충천한 기세가 세차게 분출하고있다. 정면돌파전의 주타격전방인 농업전선에서 승전포성을 장쾌하게 울릴 각오 안고 강냉이수확을 불이 번쩍 나게 해제끼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사회주의경쟁열풍으로 생산과 건설에서 비약과 혁신을 이룩해나가는것은 우리 당의 전통적인 사업방법입니다.》

군일군들은 강냉이가을걷이를 짧은 기간에 결속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도를 찾아 사색을 깊이하였다.

이 과정에 모든 작업반, 분조들이 자기 구실을 다하도록 할 때 응당한 성과를 거둘수 있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되였다.

일군들은 가을걷이를 와닥닥 해제끼기 위한 작업반별, 분조별사회주의경쟁을 짜고들어 진행하였다.

그중의 하나가 해당 작업반, 분조의 성원들이 자기들은 물론 다른 단위의 농장원들이 일한 정형을 보면서 분발할수 있도록 한것이다.

군에서는 강냉이를 여러곳에 있는 보관창고들에 실어들이는 조건에 맞게 작업반, 분조들이 맡은 창자마다 단위별명찰을 붙이고 경쟁도표도 큼직하게 만들어놓아 누구나 자기 단위는 물론 다른 단위의 가을걷이실적을 알게 해놓았다. 군적인 총화사업도 농장이 아니라 작업반, 분조들의 실적을 놓고 진행하였다. 이렇게 되니 농장원들의 경쟁열의는 더욱 높아지게 되였다.

이 과정에 작업반, 분조들의 역할이 강화되였다. 초급일군들과 농장원모두는 자기 작업반, 분조가 다른 단위에 뒤질세라 강냉이가을걷이에서 열성을 냈다.

일군들은 경쟁이 보다 활발히 진행되도록 사업을 참신하게 조직해나갔다. 단위별로 가을걷이계획과 운반거리 등을 구체적으로 따져보고 륜전기재들의 만가동을 위한 조건보장사업도 따라세웠다.

작업반, 분조들이 자기 몫을 다하도록 하는것을 올해 가을걷이의 성패를 좌우하는 기본고리로 틀어쥐고 경쟁열풍을 세차게 일으켜나간 군일군들의 일본새에 의해 군적인 강냉이가을걷이는 일정계획보다 앞당겨 끝나게 되였다. 지금 군에서는 더욱 기세드높이 낟알털기를 다그치고있다.

글 및 사진 본사기자 리충일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