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0월 17일 《우리 민족끼리》

 

인민의 보금자리를 최상의 수준에서 완공하겠다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은동지께서 함경남도 자연재해복구건설장들을 돌아보시며 건설사업을 지도하여주신 소식에 접한 우리 부대 장병들의 가슴가슴은 끝없는 격정으로 세차게 끓어번지고있다.

지금도 그날의 숭엄한 화폭이 눈앞에 어려온다.

아직은 자연재해가 채 가셔지지 않은 찬바람 부는 멀고 험한 건설장을 몸소 찾아오시여 영광스러운 우리 당창건경축행사기간 마음은 늘 어렵고 힘든 초소에 나가있는 수도당원들과 인민군장병들곁에 있었다고, 그들이 보고싶고 그동안의 노력과 헌신을 격려하고 고무해주기 위해 찾아왔다고 말씀하시는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의 영상을 우러르며 우리 부대장병들은 뜨거운 감격의 눈물을 흘리고 또 흘리였다.

타지에 나와 정말 고생이 많다고 하시며 우리들이 건설한 살림집들을 돌아보신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

그이께서는 인민군군인들이 당에서 지적한대로 건축은 자기 시대의 사상과 문명의 높이가 그대로 반영되는 사상문화의 직관물이라는것을 바로 인식하고 고향집, 고향마을을 꾸리는 정성으로 깨끗한 진정을 아낌없이 쏟아부으며 맡은 살림집건설을 제기일에 질적으로 훌륭히 완공하는 빛나는 성과를 련속 쟁취하고있는것은 인민의 행복의 창조자이고 새로운 문명의 개척자인 우리 군대만이 해낼수 있는 기적이라고 높이 평가해주시였다.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의 최상최대의 사랑과 믿음을 받아안은 우리 부대 장병들은 한사람같이 떨쳐나섰다.

우리들은 인민군대는 당의 사상관철전, 당정책옹위전에서 선구자, 본보기가 되여야 한다고 하신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의 말씀을 언제나 명심하고 한동한동의 살림집을 자기의 고향집, 고향마을을 꾸리는 정성으로 인민들의 요구와 지향에 맞게 일떠세우며 앞으로 그 어떤 자연재해나 큰물에도 끄떡하지 않게 질적으로 건설하겠다.

우리는 대중적영웅주의와 과감한 공격정신을 높이 발휘하여 인민의 행복의 창조자로서의 사명과 임무를 다해나가겠다. 

조선인민군 군관 김명철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