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9월 16일 《로동신문》

 

성실한 땀을 아낌없이 바쳐 포전마다에서 옹근소출을 내자

 

오늘의 1분1초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농업근로자들은 사회주의수호전의 제1제대 제1선참호에 서있다는 책임감을 가지고 분발하여 농업생산에서 전변을 일으켜야 합니다.》

1분1초, 극히 짧은 시간이다.

하지만 그 순간에도 우리 매 사람들이 간직한 애국심, 인간의 참된 량심이 비낀다는것을 다시금 체득하게 된 계기가 있었다.

얼마전 함경남도의 어느 한 농장을 찾았을 때였다.

태풍피해를 입은 농작물들의 생육상태를 개선하기 위한 사업이 힘있게 벌어지고있는 협동벌은 불도가니마냥 들끓고있었다.

농장일군들을 만나야겠으나 좀처럼 시간을 내려고 하지 않았다.

모두의 입에서 울려나온것은 《1분1초가 새로와서 그럽니다.》라는 말 한마디뿐이였다.

누구에게나 시간이 귀중하다.

더우기 태풍피해를 입은 농작물들의 생육상태를 개선하고 단 한포기라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뛰고 또 뛰는 이들에게 있어서 오늘의 1분1초가 얼마나 귀중하랴.

그러나 그것만으로는 이들의 심정을 다 설명할수 없다.

며칠전 은파군 대청리를 또다시 찾으시여 비록 손실은 있지만 봄내여름내 농장원들이 성실한 땀을 바쳐 힘들게 애써 가꾼 농작물들을 쉽사리 포기할 생각을 하지 말고 결정적인 농업기술적대책을 세워 어떻게 하나 생육상태를 추켜세워야 한다고 하시면서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맥을 놓지 말고 분발하여 농작물피해를 최소화하고 소출을 높이기 위해 마지막까지 이악하게 책임적으로 투쟁해야 한다고 간곡히 당부하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말씀이 이들의 심장을 쾅쾅 두드리고있었던것이다.

한해농사의 운명은 그 주인인 우리 농업근로자들의 어깨우에 실려있다.

당에서는 모든 농업근로자들이 쌀로써 사회주의를 지키고 우리 혁명을 보위할것을 바라고있지 않는가.

문득 제4차 전국농업부문열성자회의에 참가하여 경애하는 원수님을 모시고 기념사진을 찍는 영광을 지닌 어느 한 농장의 분조장이 들려주던 이야기가 되새겨졌다.

《농사일로 지치고 힘들 때마다 저는 경애하는 원수님을 모시고 영광의 기념사진을 찍던 때를 생각해보군 합니다. 내가 정말 그 자리에 떳떳이 설만큼 땅에 진심을 묻고 땀을 바쳤던가 하고 말입니다.

1분1초도 헛되이 보내지 않고 열심히 일하여 우리 원수님의 사랑에 천만분의 일이라도 보답하겠습니다.》

이것은 비단 그의 심정만이 아니다.

오늘의 하루하루를 헌신의 1분1초로 이어가며 당창건 75돐과 당 제8차대회를 쌀로써 결사보위하자는것이 온 나라 농업근로자들의 가슴속에 끓고있는 하나의 지향이다.

모든 농업근로자들이 마지막까지 이악하게 투쟁하며 순간순간을 애국과 량심으로 수놓아갈 때 가렬한 전화의 나날 원쑤들의 폭격속에서도 농사를 잘 지어 전선을 원호한 전세대 애국농민들처럼 오늘의 피해복구에서도 승리를 안아올수 있다.

그렇다.

큰물과 태풍피해복구에 떨쳐나선 우리 농업근로자들에게 있어서 오늘의 1분1초는 곧 애국심, 량심을 검증받는 시간이다.

 

본사기자 유광진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