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9월 16일 《로동신문》

 

성실한 땀을 아낌없이 바쳐 포전마다에서 옹근소출을 내자

 

불리한 조건을 극복할수 있게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농업부문에서는 과학적영농방법을 적극 받아들이고 농사일을 책임적으로 하여 당이 제시한 알곡고지를 기어이 점령하여야 합니다.》

쌀로써 당을 받들어갈 신념을 굳게 간직한 함주군안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이 농작물비배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고있다. 특히 불리한 날씨조건에 맞게 논벼의 생육상태를 지역별, 포전별, 날자별로 따져가며 정보당 소출을 최대로 높이기 위한 대책을 세우고있다.

군일군들은 농업근로자들이 농업전선을 정면돌파전의 주타격전방으로 정해준 당의 뜻을 심장깊이 새기고 당면한 영농공정수행에서 높은 책임성과 비상한 열의를 발휘해나가도록 적극 불러일으키고있다. 현장기술지도를 심화시키면서 이신작칙의 모범으로 대중을 이끌어나가고있다.

올해농사를 전적으로 책임질 각오를 안고 군일군들은 해당 지역들을 담당하고나가 논벼비배관리를 마지막까지 과학기술적으로 해나가도록 요구성을 높이고있다.

군에서는 논벼잎을 통한 영양성분보장에 큰 의의를 부여하고 이 사업을 강도높이 내밀고있다.

모든 포전담당자들이 해비침률이 낮은 불리한 날씨조건에 맞게 영양관리를 더욱 책임적으로 진행하도록 하여 다수확의 담보를 마련할수 있게 하고있다. 논벼영양상태를 포전별, 품종별로 장악한데 기초하여 잎덧비료주기회수를 정하고 정확히 수행하도록 하고있다. 한편 품종별특성과 지력수준에 따라 논벼의 생육상태가 일정하게 차이난다는 점을 고려하여 영양관리를 따라세우고있다.

군적인 작전에 따라 농장들에서는 5일간격으로 3차이상의 잎덧비료주기가 어김없이 진행되고있다. 군에서는 책임성높은 성원들을 고정배치하고 그들이 기술일군들의 지도밑에 각종 영양액에 의한 잎덧비료주기를 전문적으로 맡아 수행하도록 하고있다. 결과 비료성분이 허실없이 논벼의 영양개선에 이바지되고있다.

논농사는 물농사이며 과학적인 물관리에 알곡증산을 위한 또 하나의 담보가 있다는것을 명심한 군일군들은 논물관리를 중시하고 땅속물깊이측정관을 리용한 교대건습식논물관리방법과 같은 선진적인 물관리방법을 널리 받아들여 뿌리활성을 높일수 있게 하고있다.

물관리를 잘못하면 뿌리썩음병이 발생하게 되고 이것은 수확고에 돌이킬수 없는 후과를 미칠수 있다. 이로부터 군에서는 논물관리공들과의 사업에 특별한 관심을 돌리고있다.

자기들이 맡고있는 임무의 중요성을 명심한 논물관리공들은 기술일군들의 지도밑에 과학적인 측정과 분석에 기초하여 물관리방법을 실정에 맞게 부단히 혁신하고있다. 물관리를 잘한 결과 논벼뿌리의 활성이 높아지고있으며 이것은 그대로 논벼의 생육개선에 이바지되고있다.

나라쌀독을 책임진 주인다운 자각 안고 전야에 성실한 땀을 아낌없이 바쳐가고있는 군안의 일군들과 농업근로자들은 논벼비배관리에서 이룩한 성과를 공고히 하면서 계속 확대해나가고있다.

 

본사기자 김성진


                       -강령군 쌍교농장에서-      본사기자 정철훈 찍음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