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9월 13일 《우리 민족끼리》

 

천만심장의 고백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의 성스러운 자욱을 새겨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를 우러러 우리 인민들이 심장으로 부르는 노래, 사랑과 정의 찬가가 이 땅에 차넘치고있다.

 

지금은 어데 계실가 그 어디 먼길 가실가

날마다 내 가슴에 그리움 샘솟습니다

아 그 정은 뜨거운 그 정은

원수님과 맺고 사는 그리움의 샘물입니다

 

어버이사랑을 다해 인민을 돌보십니다

정으로 따뜻한 품에 운명을 맡겼습니다

아 그 정은 뜨거운 그 정은

원수님과 맺고 사는 고마움의 노래입니다

하다면 우리 인민은 왜 그토록 자기 령도자의 사랑과 정을 목청껏 노래하는것인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김정은동지는 고결한 인민적풍모를 지닌 인민의 지도자입니다.》

우리 인민의 마음속에 깊이 자리잡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 대한 매혹과 흠모는 인민에 대한 그이의 열화와 같은 사랑과 정에 온 넋이 끌리고 심장으로 따르는 고결한 사상감정의 분출이다.

경애하는 원수님처럼 인민을 위한 고생을 락으로 여기시며 자신의 혼심을 다 바쳐가는 참다운 인민의 령도자가 이 세상 그 어디에 또 있던가.

인민들이 기뻐하는것을 보는 멋에 혁명을 하는것 같다시며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로 날과 달을 이으시는분, 자연재해로 피해를 입은 지역 인민들이 겪는 고생을 두고 누구보다 가슴아파하시며 인민들 걱정에 밤잠을 못이루시고 험한 진창길도 마다하지 않으시고 앞장에서 헤쳐가시는분이 바로 우리 원수님이시다.

8월에는 큰물피해를 입은 은파군 대청리와 황해남도의 피해지역에 전설같은 헌신의 자욱을 남기시고 9월에는 태풍과 해일의 여파가 아직 가셔지지 않은 함경남도의 동해기슭에 사랑의 자욱을 새기신 경애하는 원수님.

피해를 입은 인민들이 한지에서 명절을 쇠게 할수는 없다시며 돌아오시는 길도 뒤로 미루시고 수도 평양의 전체 당원들에게 한자한자 쓰신 믿음어린 공개서한과 당중앙군사위원회는 검덕지구의 피해와 복구건설규모를 검토하고 복구건설을 또다시 인민군대에 위임하기로 하였다고, 인민군대만이 또 하나의 전선을 전개할수 있다고 크나큰 믿음을 안겨주시며 친필서명을 하신 명령서에는 인민을 가장 신성시하고 하늘같이 떠받드시는 그이의 숭고한 인민관이 집약되여있다.

순간도 멈춤없이 이어가시는 그이의 인민사랑의 자욱은 또다시 대청땅에 새겨졌으니 경애하는 원수님 바치시는 천만로고를 어찌 한두마디로 다 전할수 있겠는가.

인민을 위해 끊임없는 헌신의 자욱을 새겨가시는 자애로운 어버이의 모습에서 우리 인민은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인자하신 영상을 뵈옵고 끝없이 베풀어지는 그 사랑과 정에 목메여 흐느끼고있다.

지금 세계는 인민들의 가슴속에 순간이나마 그늘이 질세라 자연재해를 입은 지역의 복구가 국가의 최고중대사로 되여 피해지역마다에서 전화위복의 기적이 창조되는 조선의 놀라운 현실에 경탄과 선망의 눈길을 보내고있다.

언제나 마음속 첫자리에 인민을 품어 안으시고 인민의 기쁨과 행복을 위함이라면 자신의 온 넋을 깡그리 불태우시는 위대한 어버이의 다함없는 진정의 세계, 위인의 그 인품에 매혹되고 흠모하지 않는 이가 과연 어디에 있겠는가.

사랑과 정에는 보답이 따르기마련이다.

하기에 경애하는 원수님의 따뜻한 사랑과 정에 충성으로 보답할 맹세가 노래되여 이 땅 그 어디가나 높이 울려퍼지고있는것이다.

정으로 따르는 길은 고난도 행복입니다

우리의 천만심장 그 정에 고동칩니다

아 그 정은 뜨거운 그 정은

원수님만 믿고 따를 신념의 맹세입니다

 

그렇다, 경애하는 원수님 계시여 자연의 광풍과 재난도 두려울것이 없고 그이 따르는 길에 무궁토록 번영할 인민의 락원이 꽃펴나기에 우리 인민은 오늘도 래일도 원수님의 뜨거운 정을 심장으로 노래하며 신심드높이 승리의 령마루를 향하여 힘차게 나아갈것이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