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9월 13일 《우리 민족끼리》

 

운명의 피줄

 

눈앞의 놀라운 현실이 세계를 뒤흔들고있다.

《무더기비와 태풍, 큰물이 세계를 범람하고있다. … 이번에 조선에서도 피해는 혹심했다. 하지만 TV로 보도되는 피해를 당한 수재민들의 얼굴에서는 비관과 절망이란 도무지 찾아볼수가 없다. 누구라없이 생기발랄한 모습들이였다.》

뜻밖의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를 입은 우리 인민들의 모습에 대한 국제보도계의 이러한 평가는 과연 무엇을 말해주는것인가.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당과 인민대중의 혼연일체는 우리 당의 생명력의 원천이고 사회주의의 불패성의 담보입니다.》

인생길에는 때로 뜻하지 않은 재난을 겪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이 땅에서는 재난으로 졸지에 한지에 나앉았어도 정처없이 헤매이는 피난민과 집을 잃고 절망에 잠겨 한숨을 쉬는 사람들, 엄마를 찾아 애처롭게 우는 아이들을 찾아볼수 없다.

진짜 불행은 재난과 재앙 그자체가 아니라 어려울 때 잡을 손길이 없는것임을, 시련의 광풍이 몰아칠 때 따뜻이 안아주는 품만 있으면 그 무엇도 두려울것이 없다는것을 우리 인민은 생활의 체험속에서 너무도 깊이 새겨안았다.

우리 어찌 잊으랴.

인민의 불행을 두고서는 뼈를 에이는 아픔에 잠 못 드시고 인민에게 필요한것이라면 억만자루 품을 들여 최고의 선물로 안겨주시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바쳐오신 인민사랑의 날과 달들을, 그이께서 새겨오신 애국헌신의 자욱자욱을.

지금도 우리 인민은 언제인가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터놓으신 심중의 사연을 눈물겹게 새기여본다.

내가 뼈가 부서져도 잊지 말아야 할것은 인민의 믿음이다. 인민의 믿음이 끊어지면 내 생명의 피줄이 끊어지는것이고 그 믿음이 있다면 내가 살아있다는것이다. …

인민에 대한 경애하는 원수님의 믿음이 그처럼 뜨겁고 강렬하여서 우리 인민은 비록 남보다 호강하지는 못해도, 설사 인생길에 뜻밖의 시련에 부닥쳐도 원수님만 믿으면 모든것이 다 잘되는 법이라고 스스럼없이 터놓는다.

위대한 어버이의 크나큰 심장과 운명의 피줄을 더 억세게 이었기에 천만의 심장이 내뿜는 애국의 열기는 참으로 뜨겁다.

일심의 정과 힘이 혼연일체를 이룬 이 땅에서는 지금 화를 복으로 전환시키기 위한 치렬한 전투가 벌어지고있다.

위대한 우리의 인민을 위하여, 위대한 우리의 일심단결을 위하여, 위대한 우리의 국가를 위하여, 위대한 우리의 10월명절을 위하여 성스러운 투쟁에로 용감히 나아가자고 하신 우리 원수님의 호소를 심장으로 받들고 피해복구전투장 그 어디서나 기적과 혁신의 불길이 세차게 타오른다.

멀지 않아 세계는 경애하는 원수님과 운명의 피줄을 잇고 재난을 승리적으로 이겨낸 조선인민의 자랑스러운 모습을 똑똑히 보게 될것이다.

본사기자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