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7월 7일 《로동신문》

 

위대한 수령님의 유훈관철에서 령도업적단위들이 기관차적역할을 다해나가자

 

집행, 이것을 새 출발점으로 삼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각급 당조직들은 위대한 수령님들의 유훈과 당이 제시한 혁명과업을 무조건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사업을 주선으로 틀어쥐고나가야 합니다.》

위대한 수령님들의 유훈은 모든 부문, 모든 단위의 생명선이며 승리의 리정표이다.

하기에 그 어느 부문, 그 어느 단위에 가보아도 위대한 수령님들의 유훈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사업을 주선으로, 생명선으로 틀어쥐고 힘있게 내밀고있다.

수령의 유훈관철전에서 앞서나가고있는 단위들중에는 룡강군 옥도리당위원회도 있다.

지난 기간 리당위원회에서는 농장에 주신 위대한 수령님들의 유훈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사업을 제1차적인 사업으로 틀어쥐고나감으로써 좋은 성과를 거두었다. 최근에만 해도 문화회관을 개건하고 집집마다 살구, 추리, 포도나무를 비롯한 과일나무와 수종이 좋은 나무를 많이 심어 어버이수령님의 유훈관철에서 큰걸음을 내짚게 되였다.

이것을 놓고 유훈집행대장의 항목들에 《집행》이라는 두 글자를 새겨가던 리당일군은 그 의미를 다시금 새겨보게 되였다.

모든 산과 온 마을이 꽃속에 잠길 때 그런 곳을 무릉도원이라고 하시며 이 고장을 무릉도원으로 꾸려야 한다고 하신 어버이수령님의 간곡한 유훈,

새겨볼수록 농장을 수십차례나 찾으시여 나아갈 길을 환히 밝혀주신 어버이수령님의 불멸의 령도업적이 가슴에 어려와 끓어오르는 격정을 금할수 없었다.

하기에 리당일군은 유훈집행대장에 《집행》이라고 써놓은 항목들에서 눈길을 뗄수가 없었다.

지난 시기에 거둔 성과에 만족한다면 당일군으로서의 본분을 다했다고 말할수 없다. 발전하는 시대의 요구에 맞게 높아지는 인민들의 요구에 부단히 사업의 기준을 따라세울 때 비로소 유훈관철의 성과를 담보할수 있지 않겠는가.

리당위원회에서는 유훈관철정형을 다시금 조항별로 따져보았다.

그리고 이미 꾸려놓았던 상점과 종합편의시설을 시대의 요구에 맞게 다시 개건하기 위한 대책을 세웠다.

진렬탁과 출입문을 새로 만들도록 하였으며 한증칸과 탈의실을 농장원들이 리용하는데 편리하게 개건하여 그 면모를 또다시 일신시켰다.

하지만 리안의 일군들은 유훈관철사업이 끝났다고 생각지 않는다.

성과가 클수록 그것을 출발선으로 삼고 더 큰 성과를 안아오기 위해 끊임없이 설계하고 작전하며 실천해나가야 한다는것이 그들의 유훈관철전을 대하는 한결같은 립장이고 의지이다.

그렇다.

어버이수령님들의 념원을 이 땅우에 현실로 꽃피워나가는 길에서 당조직들과 당일군들의 마음속에 만족감이 생겨서는 절대로 안된다.

교훈적인 이야기이다.

이곳 리당위원회의 사업을 통해 당조직들과 당일군들은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아야 한다.

유훈집행대장에 《집행》이라는 두 글자를 써놓았다고 하여 만족해하고있지 않는가.

 

본사기자 김혁철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