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41 회)

38

 

로투사와의 이야기는 이튿날 그의 침실과 이어진 응접실에서 계속되였다.

오전의 따스한 해빛이 화분, 어항, 텔레비죤 그리고 두개의 탁자가 놓여있는 응접실로 흘러들고있었다. 그 두개의 탁자를 각기 차지하고 황명걸은 로투사와 나란히 자리를 같이하였다.

고즈넉한 료양소의 환경과 더불어 응접실안은 옷스치는 소리까지 들릴 정도로 고요하였다. 그래서인지 로투사의 이야기는 마디마디 흘릴수 없게 황명걸의 귀전을 울렸다.

시간이 퍼그나 흘러 김철만은 뜻밖의 화제를 꺼내놓았다.

《동무네 련대에 고향이 강계인 군인이 있을거요. 하긴 련대라는 집단속에 고향이 강계인 군인이 한둘이겠나.

이름이 뭐라던가? …》

김철만은 옆주머니를 손더듬하더니 파란 뚜껑의 수첩을 꺼내 펼쳐들었다.

《그렇지, 분대장 신금성…》

황명걸은 급히 눈길을 들었다.

《투사동지, 있습니다. 그런 군인이 있습니다. …》

김철만은 빙그레 웃었다.

《하긴 련대장이라면 련대안의 분대장쯤이야 다 알고있어야지.》

김철만은 수첩을 탁자 한옆에 내려놓고나서 표정을 달리했다.

《내가 이 사관을 대략 알게 된것은 장군님을 만나뵈오러 야전숙소로 찾아간 지난해 늦가을이였소. 그때 장군님께서는 무슨 문건을 보고계시였는데 그게 무엇인가 하면 정기휴가군인들의 반영자료였소.

장군님께서는 내가 나타난것이 마침인듯 〈아바이, 자강도사람들이 다릅니다. 휴가온 자식들에게 좋은 영향을 주고있습니다.〉라고 하시며 이자 말한 분대장의 가정에서 있은 이야기가 담긴 문건을 보여주시는게 아니겠소. 그런데 말이요…》

로투사는 고개를 가로저었다.

《인민군대에서 올린 문건이다보니 그 분대장 어머니의 구체적인 소행은 반영되여있으나 유감스럽게도 주소와 이름이 없었소. 그저 공장에 다닌다고 하였을뿐이지. 그래서 우리 책임비서한테 그 녀인을 찾을것을 당부했소. 장군님께서 무척 대견해하신 후방가족이였으니까! …

뭐 그 녀인을 찾는 일은 그리 힘든건 아니였소. 그러나 정작 그 녀인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아보니 감동을 금할수 없었소.

흔히 보는 수수한 녀성이였고 가정적으로는 남편도 없이 어렵게 사는 살림이였지만 맡고있는 임무는 누구도 대신할수 없는 큰것이였소.

아직은 다 공개할수 없지만 아주 중요한것이였소.

문제는 1년나마 불치의 병으로 신고하면서도 집안일은 어린 딸한테 맡기고 공장에 출근한다는것이였소.

나는 공장지배인과 당비서에게 그 녀인의 건강과 가정을 잘 돌봐줄것을 부탁하였소. 하지만 어쩌겠소, 불치의 병인데야… 결국 사망하고 말았소! …》

황명걸은 깜짝 놀라 두눈을 크게 떴다.

로투사가 자기를 유심히 바라보고있었다. 그러나 사연을 모르고있는 투사의 속마음을 더 건드리고싶지 않아 저 혼자 고개를 끄덕이였다.

《그 녀인이야말로 유격구정신의 소유자였소. 나는 그때 강계를 돌아보고있던중이라 녀인의 장례식에 참가할수 있었소.

공장사람들은 누구나 애석해하고있었소, 숨이 지는 마지막까지도 기대앞을 떠나지 않았으니까. 그런 녀성이였기에 장군님을 결사옹위하는 최전연초소를 순간도 비워서는 안된다며 휴가온 아들을 다음날로 떠나보낼수 있은것이 아니겠소.

나는 동무를 만나볼데 대한 장군님의 당부를 받아안은 자리에서 이 녀인이 사망한데 대하여 보고드리지 않을수 없었소. …》

황명걸은 다시한번 놀라며 고개를 들었다.

로투사는 밝은 해빛이 흘러드는 창가쪽을 바라보고있었다.

《우리 장군님께서는 매우 애석해하시였소. 그런 녀성이 사망한것은 가슴아픈 일이라고 하시며 련대장을 만나게 된 이번 기회에 기대앞에서 순직한 어머니소행을 꼭 알려주어 아들이 슬픔을 힘으로 바꾸어안고 군사복무를 더 잘하도록 해주라고 이르시였소. 그러시면서 비록 한가정의 어머니와 아들의 문제이기는 하지만 유격구정신이나 고난의 행군정신은 다 백두산에 한 뿌리를 두고있는것만큼 우리의 군민대단결은 락관적이라고 언명하시였소!》

《투사동지! …》

황명걸은 더 말을 잇지 못하였다.

 

×

 

련대장 황명걸은 다음날 저녁에야 련대에 도착하였다.

김윤범은 놀랐다.

그가 로투사를 만나러 간 이번 길이 최고사령관동지의 의도에 의하여 이루어진것임을 미처 몰랐던것이다. 그를 더욱 놀라게 한것은 신금성의 어머니사망이 최고사령관동지께 알려지도록 그자신이 모르고있었다는것이였다. 부참모장이 귀띔하다싶이 신금성의 최근 생활에서 나타나군 한다는 우울함과 침묵, 거칠어진 생활, 전연규률위반이 우연한것이 아니였다.

김윤범은 련대장앞에서 자신을 자책했다.

《련대장동지와 함께 초소에 동행했던 그날이 생각납니다. 우리가 고향에 보내는 감사편지를 결정했을 때 신금성의 태도가 어딘가 이상스러워보였습니다.

내가 그때 왜 그의 마음속을 더 깊이 들여다보려 하지 않았는지 후회됩니다.》

황명걸은 고개를 가로저었다.

《정치위원동무는 그래도 그런 기미라도 엿보았다니 이 련대장보다는 나은셈입니다.

최고사령관동지께서도 지적해주시였지만 다른 사람의 감정에 무관심해온 내 모습이 어떤것인지 이제야 표상이 갑니다. 그건 거울속에서도 찾아볼수 없는것이지요. 결국은 자신을 제일 잘 비쳐볼수 있는 거울이 있다면 그것은 곧 군인대중이 아니겠습니까!》

김윤범은 놀라움에 찬 눈길로 련대장을 마주보았다. 련대장이 전혀 딴사람이 되여 나타난듯싶었기때문이였다.

김윤범은 그 모습을 보며 자신에 대해서도 더 깊이 돌이켜보지 않을수 없었다.

 

련 재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1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2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3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4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5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6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7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8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9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10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11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12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13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14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15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16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17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18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19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20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21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22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23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24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25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26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27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28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29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30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31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32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33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34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35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36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37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38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39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40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42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43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44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45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46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47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48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49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50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51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52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53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54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55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56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57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58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59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60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61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62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63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64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제65회)
[총서 《불멸의 향도》] 영원한 넋 (마지막회)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