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4월 11일 《우리 민족끼리》

 

《<친일청산>요구 방해하는 기막힌 행동들》

 

지난 3일 남조선언론 《민플러스》에 친일청산요구를 방해하는 기막힌 행동들을 비난규탄한 글이 실리였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국민들은 친일청산 4대립법 요구하는데 정치권은 기가 막힌 행동들을 하고있습니다.》

《친일청산》요구에 가장 발끈하고있는 라경원(서울 동작을) 《미래통합당》후보와 더불어민주당 론평을 두고 하는 말이다.

지난 3월 29일 라경원후보가 《아베규탄 시민행동》을 상대로 법적조치를 촉구하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동작구에서 진행된 《친일청산 4대립법》-《친일극우망언피해자 모욕처벌법》,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환수》, 《친일반민족행위자 훈장서훈 취소》, 《친일반민족행위자 <국립>묘지 이장》캠페인을 선거방해라며 걸고넘어진것이다.

다음날(30일)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상근부대변인은 이 캠페인을 두고 《일부 시민단체의 불법행동유감》이라는 론평을 냈다.

시민행동은 이들을 향해 《국민들의 친일청산요구를 겁박말라.》고 비판했다.

시민행동은 1일 립장문에서 《친일반민족행위자의 훈장을 떼여 류관순, 김구독립운동가에게 달아주고 <국립>묘지에 버젓이 묻힌 친일파 묘비모형에 친일행적 표지를 붙이는 퍼포먼스가 어떻게 라경원후보의 선거운동에 방해가 되였다는것인지 도무지 리해할수 없다.》며 《시민들의 친일청산요구는 특정후보나 특정정당을 위한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미래통합당》과 라경원후보를 향해선 《법적조치 운운하며 국민들을 겁박말라.》고 일갈했다.

《방방곡곡에서 몇달째 진행중인 친일청산 4대립법 캠페인을 동작구에서 진행한것이 왜 문제인가.》라고 따져 묻곤 《친일청산을 요구하는것이 선거에 방해가 된다니 <자신이 친일청산대상>이라는 고백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꼬집었다.

또 민주당엔 《시민단체의 활동을 <불법>이라 몰아붙이는것도 문제지만 (민주당 론평에서) < … 선거를 앞두고 자제함이 현명한듯>이라는 말은 그야말로 어불성설, 적반하장.》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이) 시민들에게 훈수 둘 정신이 있다면 자신들 처신부터 똑바로 해야 한다.》면서 《특히 <미래통합당>과 선관위 등이 국민들의 입을 가로막고 옭아매려고 하는 지금 어물쩍 당리당략 챙길 생각이나 하고있다면 그 계산을 즉시 그만둬야 할것》이라고 경고했다.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가 《사사건건 아베편》이라는 구호가 특정정치인과 정당을 련상시킨다며 시민행동에 《선거법위반》 공문을 보낸데 이어 경찰은 동작구에서 진행되는 친일청산캠페인에 기동대뻐스까지 출동시켜 시민들을 감시, 채증하고있는것으로 알려졌다.

시민행동은 《국민들은 이번 선거에서 친일청산을 기준으로 후보를 검증하고 친일정치인을 심판할 권리가 있다.》면서 《친일청산을 요구하는 국민들의 입에 자갈을 물리는것은 선거권을 가로막는 일이며 법에 위배되는 일》이라고 강조하곤 《이번 <총선>에서 친일정치인과 친일정당을 심판할것》이라고 밝혔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