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3월 23일 《우리 민족끼리》

 

《3일천하》

 

남조선에서 매일과 같이 해괴한 짓거리를 해대며 세상을 어지럽히고있는 보수패당이 얼마전에는 또 하나의 기막힌 정치만화를 연출하였다.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대표였던 한선교가 《공천반란》을 일으켰다가 황교안패거리들이 꺼내든 서슬푸른 보복의 칼날에 기가 질려 3일만에 사퇴를 발표한것이다.

자기의 적수라면 그 누구도 가리지 않고 물어메치는 황교안이 《당대표》의 벙거지까지 씌워준 《은혜》를 잊고 《공천명령》을 거듭 거역해나선 어제날의 측근을 가만 놔둘리 없는것이다.

권력야망실현을 위한 리해관계에 따라 어제는 한 구유를 쓰며 사생동고를 웨치다가도 오늘은 사생결단의 싸움을 벌리기도 하는 불망종집단의 면모를 다시금 신랄히 보여주는 실례라 할것이다.

지금 한선교를 자진사퇴시킨 황교안패거리들이 그 자리에 《미래통합당》에서 배신을 모르는 《충신》을 골라 올려앉히고 《공천》을 다시 한다고 야단법석이다.

하지만 말 타면 경마잡히고싶다고 《미래통합당》에서 임명한 《미래한국당》의 새 지도부것들 역시 하나같이 속이 시꺼먼 권력광신자들일진대 그들이 한선교의 본을 따서 이제 또 어떤 진풍경을 펼쳐놓을지 누가 알랴.

배신과 보복의 악순환은 민심을 등진채 권력야욕실현을 위한 싸움에만 몰념하는 반역아들의 일상사이다.

보수적페세력을 한시바삐 청산해버려야 할 중요한 리유의 하나가 여기에 있다.

김 명 준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