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2월 14일 로동신문

 

적시적인 대책과 완강한 실천이 중요하다

순천린비료공장건설에 필요한 설비제작 및 자재보장정형을 놓고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일군들은 자기 부문, 자기 단위의 리익만 생각하는것과 같은 본위주의적립장에서 사고하고 일할것이 아니라 진심으로 당과 혁명, 조국과 인민의 운명을 책임지는 립장에서 사고하고 일해야 합니다.》

지금 순천린비료공장건설에 동원된 일군들과 건설자들이 오늘의 장엄한 정면돌파전의 전초병으로 내세워준 당의 믿음을 가슴깊이 새겨안고 날에날마다 새로운 기적과 위훈을 창조해나가고있다.

련관단위들에서도 맡은 설비제작과 자재보장을 적극 따라세우며 공장건설을 힘있게 떠밀어주고있다.

올해에 들어와 2월초까지 종합된 자료에 의하면 설비제작 및 자재보장단위들에서 뚜렷한 실적을 이룩하였다.

설비조립련합기업소와 화학건설련합기업소에서 생산조직과 지휘를 짜고들어 건설장에 보내줄 설비를 제기일내에 제작하였다. 그리고 채취기계공업국아래 평양탄광기계공장에서는 바가지콘베아를 제때에 만들어 보내주었다.

자재보장을 맡은 단위들인 상원세멘트련합기업소, 림업성아래 양계갱목생산사업소와 허천갱목생산사업소, 대안친선유리공장에서도 불리한 조건들을 이겨내며 생산투쟁을 힘차게 벌려 세멘트와 목재, 판유리를 100% 보장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 단위들이라고 하여 결코 남들보다 조건이 좋아서 맡은 과제를 수행한것은 아니다.

일군들부터가 순천린비료공장건설이 당에서 제일 중시하는 대상들중의 하나라는것을 깊이 명심하고 제기되는 애로와 난관을 자력갱생의 힘으로 과감히 뚫고나가며 맡겨진 설비제작과 자재보장을 위해 뛰고 또 뛰였기때문이다.

그러나 일부 단위들에서는 공장건설에 필요한 설비, 자재들을 원만히 보장하지 못하는 편향이 나타났다. 이것은 건설자대중의 앙양된 열의를 떨어뜨리고 공장건설을 힘있게 추진하는데서 걸림돌로 되였다.

현실은 설비와 자재보장을 맡은 단위의 일군들에게 묻고있다.

나라의 어려운 전력사정을 비롯하여 자기 단위의 불리한 생산조건에 빙자하며 객관적환경에 포로되여있지 않는가. 전진과정에 부닥치는 애로와 난관을 자력갱생의 힘으로 정면돌파해나가기 위한 적시적인 대책을 취하고 완강한 실천력을 발휘하고있는가.

오늘 우리 당은 일군들이 객관적조건에 순응할것이 아니라 그것을 지배하는 과학적이며 주동적인 작전과 지휘로 당정책관철의 진격로를 앞장에서 열어나갈것을 바라고있다.

계획을 미달한 단위의 일군들은 자신들의 사상관점과 일본새를 심각히 분석총화하고 분발해나서야 한다.

위대한 정면돌파전사상이 제시된 올해에 순천린비료공장건설이 가지는 의의와 중요성은 대단히 크다. 순천린비료공장건설에서 승리의 기발을 꽂아야 전국의 당원들과 근로자들에게 무한한 힘과 용기를 북돋아주어 자력갱생대진군의 장엄한 승리의 포성을 련이어 울릴수 있다.

당에서 정한 순천린비료공장건설완공의 그날까지는 얼마 남지 않았다. 지금 건설자들의 투쟁열의는 비상히 앙양되여있다. 공장건설이 얼마나 빨리 추진되는가 하는것은 필요한 설비, 자재들을 어떻게 보장하는가 하는데 달려있다.

련관단위의 모든 일군들은 순천린비료공장건설을 함께 책임졌다는 높은 사상적각오를 안고 적시적인 대책과 완강한 실천으로 자기 단위앞에 제시된 설비제작 및 자재보장과제를 무조건 수행하여야 할것이다.

 

본사기자 홍성준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