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9(2020)년 1월 11일 《우리 민족끼리》

 

《검찰, <세월>호책임 해양경찰에게만 물을수 있나》

 

지난 7일 남조선인터네트신문 《한겨레》에 《세월》호참사의 진상규명을 질질 끌다가 지금에 와서 수사에 착수하고있는 남조선검찰의 행태를 단죄하는 글이 실리였다.

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검찰의 《세월》호참사특별수사단이 당시 구조에 실패한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등 6명에 대해 구속령장을 청구했다.

승객이 배에서 빠져나오도록 지휘하는 등 구조에 필요한 의무를 게을리한 혐의다.

사건발생 6년이 다 되여가는 시점에야 겨우 해양경찰지휘부의 책임을 묻는다니 늦어도 너무 늦었다.

희생자와 유가족들앞에서 차마 입이 떨어지지 않는다.

당시 《세월》호가 침몰한 현장에는 승객이 뛰여내리면 구조하여 태울수 있는 대형선박까지 대기중이였는데도 해양경찰지휘부 누구도 적극적인 구조에 나서지 않아 대형참사를 일으켰다.

법원이 이미 판결문에서 《해양경찰지휘부에 구조소홀의 공동책임이 있다.》고 밝힌 사실을 온 국민이 다 아는데도 이제야 법의 심판대에 올렸으니 할 말이 없다.

현장지휘자인 김문홍 전 목포해양경찰서장은 그날 오전 9시 3분 《세월》호가 침몰중이란 보고를 받고도 현장에 직접 가지 않고 직승기출동만 지시했다.

김수현 당시 서해해양경찰청장은 사고현장에 도착한 항공구조사를 선내에 진입시키는 대신 《세월》호를 《세울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라는 등 잘못된 지시를 내렸다.

김석균 역시 제대로 구조지휘를 하지 않았을뿐아니라 응급상황에 있던 학생대신 자기가 직승기를 타고 현장을 빠져나갔다.

이들은 잘못을 숨기기 위해 보고문건들을 허위로 작성한 혐의도 받고있다.

그동안 여러차례의 진상조사가 시도되였으나 참사원인과 구조실패책임, 사후은페, 외곡경위 등 어느 하나 온전히 진실을 밝혀내지 못했다.

특별수사단의 이번 령장청구는 해양경찰책임의 일부를 단죄하기 시작한것일뿐이다.

검찰이 뒤늦게나마 과거의 잘못을 참회하고 수사착수의 진정성을 인정받으려면 자기들의 범죄부터 성역없이 단죄해야 한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