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아동문학》 주체111(2022)년 제10호에 실린 글

 

동시 

 처방인줄 모르나봐

리양희

 

오늘도 엄마와 난

속상한 맘안고

약국문을 나서요

발걸음을 못떼요

 

우리 마을 약국에 온

군대삼촌들

처방전 한장밖엔

받을줄 몰라

 

맛난 음식 드려도

아니받고요

원주필 한자루도

사양하지요

 

아이참말 속상해

어쩜 이런담

엄마도 나도

마주보며 서성서성

 

깊고깊은 병집이랑

환히 다 봐도

안타까운 우리 맘은

못보나봐요

 

우리 성의 받는것도

처방이예요

속상한 맘 고쳐주는

처방이예요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