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아동문학》 주체111(2022)년 제10호에 실린 글

 

동시 

 아, 붉은 피방울

-TV무대 《신념의 웨침》을 보고-

류경철

 

절그럭 절그럭-

발목은 족쇄가 아프게 조여도

투사는 꿋꿋이 한걸음 또 한걸음

피자욱 점점이 찍으며 찍으며

 

쇠고랑에 묶이운 찢겨진 두발

달려가 호호- 불어주고파

방울방울 빨간 피 내밴 가슴에

아들되여 담쑥 안기고싶어

 

절그럭 절그럭-

웃음꽃 활짝 핀 꽃동산에서

방실 웃는 우리 모습 그려보면서

굴함없이 참된 길 걸어간 투사

 

목숨도 서슴없이 죽음도 두렴없이

웃으면서 뿌려간 피방울 있어

저 하늘엔 축포꽃 춤추며 퐁퐁

내 가슴엔 붉은넥타이 펄럭이누나

 

아, 쇠사슬이 온몸을 묶는다 해도

이글대는 불길속 걷는다 해도

굳센 마음 간직할 불같은 맹세

강철처럼 굳혀주는 붉은 피방울!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