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아동문학》 주체111(2022)년 제10호에 실린 글

 

동시 

 억세인 세 기둥

김금희

 

푸른 하늘 떠이고서

우뚝 솟은 세 기둥

마치와 낫과 붓

당창건기념탑

 

비바람 눈바람

세차게 불어도

서로서로 어깨겯고

끄덕없는 탑

 

그 하늘우에선

해님이 방실방실

우리 앞날 밝게밝게

비쳐주어요

 

그 하늘아래에선

우리 꿈 꽃펴나고

행복의 웃음소리

날마다 커만 가요

 

억세인 세 기둥이

받들고선 우리 하늘

사나운 폭풍도

무너뜨리지 못해요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2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