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청년문학》 주체110(2021)년 제8호에 실린 글

 

가사

존경합니다

백금동

 

기쁨도 슬픔도 자식들 위해

어머니는 한생을 바쳤습니다

다 자라 그 진정 새기여보니

못다 바친 효성에 목이 멥니다

아 어머니 나의 어머니

존경합니다 존경합니다

 

웃음도 눈물도 제자들 위해

선생님은 사랑을 바쳤습니다

내 가슴 빛나는 훈장마다에

바쳐오신 그 수고 어렸습니다

아 선생님 아 선생님

존경합니다 존경합니다

 

청춘도 생명도 내 나라 위해

선배들은 온넋을 바쳤습니다

앞서 걸은 그 자욱 우리 따르며

충성의 한모습 새겨갑니다

아 선배들 혁명선배들

존경합니다 존경합니다

 

(김일성종합대학 조선어문학부 2학년 학생)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