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잡지 《청년문학》 주체108(2019)년 제11호에 실린 글

 

새벽하늘에 별찌가 내릴 때

                           박유경

 

저 하늘에 밝은 빛

창문가에 갸웃이

고개 내밀고

나를 보고 방긋 웃을 때

 

아이 저길 봐요

새벽하늘에

밝은 빛 뿌리며

별찌가 내려요

 

처음 보는 신기한 세계같아

별들이 반짝이는

저 하늘의 황홀경에 취하려는데

문득 떠오르는 생각이여

 

새벽하늘 별찌가 내릴 때

가슴속 제일 간절한 소원

아뢰이면

그 소원 이루어진다고

 

그래 나도 모르게

두손을 포근히 가슴에 대이고

원수님 그립다고

한번만이라도 뵙고싶다고

 

언제나 가슴속에 고이 품어온

간절한 소원

언제면 풀릴가

늘 젖어있는 그리움의 마음이여

 

발전소랑 양어장도

멋있게 꾸려놓고

원수님 그리며

끝없는 마음 속삭이네

 

이밤엔 이루어질가

정말 소원 풀릴가

저 멀리 별찌가 내린 곳에

먼저 가닿는 소원

 

원수님 그립습니다

정말 뵙고싶습니다.

 

(운전군 령미고급중학교 학생)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