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잡지 《청년문학》 주체108(2019)년 제10호에 실린 글

 

감자꽃이 피였습니다

                                김미화

 

감자꽃 하얀 송이 피였습니다

연보라빛 고운 송이 피였습니다

봄여름 비바람이 세차던 등판에서

이랑마다 포전마다 망울 터치니

이 가슴엔 그리움이 넘쳐납니다

 

지난해 이맘때 감자꽃계절처럼

원수님 우릴 찾아 또 오실것만 같아

이슬맺힌 포전길에 들어서시여

활짝 핀 감자꽃 안아보시며

기쁘시여 환하게 웃으실것만 같아

 

보물처럼 소중히 안아보셨습니다

우리 흘린 땀방울 구슬처럼 반짝이여서

선렬들의 넋으로 숨쉬는 이 땅

등판이 꺼지도록 솟아오를 감자산

인민의 행복이 깃든 꽃이여서

 

성스러운 자욱 어린 백두대지에

은빛추녀 번쩍이며 일떠선 공장

흰눈처럼 쏟아질 하얀 감자가루

송이송이 안고있는 감자꽃 감자꽃

 

그 옛날 거칠던 감자바우산골

어깨에 멍지도록

보습끌던 화전민의 후손들이

오늘은 원수님 보내주신

현대적인 농기계로 꽃바다를 달립니다

 

아, 그 어디에 가시여서도

마음속에 언제나 안고계신 이 땅

선렬들의 피가 스민 백두산천을

행복의 락원으로 꾸리시려는

애국의 큰 심장이 안아온 감자꽃

 

꽃이 피였습니다

감자꽃 고운 송이 피였습니다

이 아침도 원수님 기다려 설레이는

내 고향 등판에 감자꽃 만발합니다

인민의 행복이 파도칩니다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