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잡지 《청년문학》 주체108(2019)년 제7호에 실린 글

 

그 뜻을 새기며

                     김 진 웅

 

《지원》!

벼루에 먹을 가시고

붓 한자루 천근인듯 무겁게 드시여

불붙는 심혼을 담아

가슴속에 명줄처럼 새겨넣으신

생의 좌우명 뜻은 멀리에!…

 

망국의 비운이 짙게 드리운 하늘아래

글도 말도 얼도 짓밟힌

겨레의 운명 그 수난사에 종지부를 찍을

남산의 푸른 소나무와 더불어 빛을 뿌리는

김형직선생님의 불멸의 철리여

 

《지원》!

선생님의 그 고결한 뜻은

혁명의 년대와 년대를 이어

오늘도 혁명열 투쟁열로 타끓는 천만가슴에

생의 교본마냥 깊이 새겨져있나니

그날의 그 뜻을 안고가는 길은

혁명의 승리를 위해 가는 길

청춘을 빛내이며 당과 함께 가는 길!

 

이 좋은 세상 이 벅찬 시대에

무엇이 모자라 뜻을 못 이루랴

풍파속에서도 끄떡없이 치솟아 푸른 소나무처럼

애국의 땀방울로 창조의 탑을 쌓으며

창공을 향해 끝없이 나래쳐

청춘의 삶을 한껏 푸르게 하려니

 

피끊은 청춘들아 조국이 우릴 지켜본다

지원의 사상이 세세년년 빛발치는 이 땅우에

우리 손으로 강성번영의 봄

아름다운 꿈이 꽃으로 만발한

만복의 봄날을 기어이 안아오자

우리 당 따라서 가는 길엔

오늘도 래일도 승리의 봄날만 마중오리라!

 

(보통강구역 보통강고급중학교 학생)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0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