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청년문학》 주체108(2019)년 제11호에 실린 글

 

우리 집 창가

                                 전경희

 

눈부신 아침해살은

기다린듯 날 반기며 등교길에 웃는데

재촉이던 걸음 멈추고

나는 고개젖혀 바라봅니다

려명거리 새 집의 우리 집 창가

 

그러면 보여옵니다

웃으시며 손젓는 나의 어머니

이 하루도 공부 잘해라

그 손길에 실려오는 간절한 당부로

내가 멘 책가방이 무겁습니다

 

이 딸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오래도록 손을 젓는 정깊은 그 모습

그래서입니까

눈길들어 바라보는 우리 집 창가는

어머니의 웃음으로 더 밝아진듯

 

날마다 책가방 메워

이 딸을 떠밀어준 정찬 그 손길

장하게만 나를 불러 대견하게 지켜보는

그 마음 방 가득 넘쳐

이웃들도 내 이름으로만 불러주는 집

 

이 순간 이런 때처럼

기다리는 진정도 하냥 뜨거워

책가방에 가득찬 5점꽃이 없이는

나는 차마 마주볼수 없습니다

저녁노을 이고서 돌아올 때에도

 

아, 걸음걸음 이 딸을 지켜보는 눈빛들앞에

오늘도 떳떳이 나서야 할 하루가 있음을

그리고 이 하루처럼 부끄럼없이

가슴펴고 조국앞에 나서야 할 한생이 있음을

말없이 깨우쳐주는 우리 집 창가

 

그앞에서 나는 맹세를 굳힙니다

사랑하는 어머니앞에

어머니 내 조국앞에

부디 믿으시라 마음을 놓으시라

마주 젓는 손길로써 굳은 약속을 보냅니다

 

그러면 내 가슴에 울려오는 목소리

- 그래 장하다 내 딸아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