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청년문학》 주체109(2020)년 제3호에 실린 글

 

신념의 메아리

                               홍선형

 

나는 지금

마두산혁명전적지

한그루 구호나무앞에서

투사들 남긴 글발을 본다

《죽어도 혁명신념 버리지 말라》

 

한글자 한글자

뜨거운 생각속에 되새길수록

크나큰 산울림되여

내 가슴에 울려오는 그 메아리

《죽어도 혁명신념 버리지 말라》

 

심장의 붉은 피를

이 나무에 뿌려새긴 저 글발

천금을 주고도 살수 없는

우리 삶의 귀중한 재부

천사람 만사람이 가슴에 안고 떠나도

그 무게 하나같은 투쟁의 량식이여

 

혁명은 한세대에 끝나는것 아니여서

투사들 저 글발 나무에 남겼는가

혁명에 바친 그 뜻과 절개

너무도 높고 굳건해

세월도 길을 내여

우리를 이 나무앞에 세워주는것인가

 

보여온다 저 글발에서

형장의 이슬로 사라질지언정

사령부의 안녕을 지켜

혀를 끊은 투사의 그 모습

들려온다 두눈을 빼앗기고

혁명의 승리가 보인다고 한

녀투사의 그 웨침소리

 

사람이 살면 백년을 더 살랴

한순간을 살아도 투사들처럼

량심의 지조를 굽힘이 없이

값있고 참답게 살라고

저 글발은 나에게 당부하고있거늘

 

수령을 위하여

조국과 인민을 위해 바친

투사들의 빛나는 삶은

오늘도 위대한 그 넋으로 우리를 키우며

이 땅에 신념의 메아리를 남기고있다

《죽어도 혁명신념 버리지 말라》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