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청년문학》 주체109(2020)년 제3호에 실린 글

 

백두의 물줄기

                             김해연

 

백두의 천지는 온통 눈세계

강추위는 백두산악을 휩쓸어도

얼지도 않았구나 소백수의 물

사시절 흐르누나 소백수의 맑은 물

 

무슨 힘에 줄기찬 네 흐름이냐

무슨 사연 끝없는 너의 노래이냐

그 신기함에 끌리신듯

소백수에 들어서신 우리 원수님

 

아직도 마음속에선

방금 지나오신 백두산밀영고향집

그 뜨락에 들어서신듯

기다리신듯 안아주시는

그립던 장군님 다시 뵈온듯

 

고향집뙤창가에서 그려보시던

그이의 강국념원 이루지 못하시고서는

고향집문 언제나 열려있어도

그리운 정 다 나누실수 없으시여

강잉히 돌아서신 우리 원수님

 

조국과 인민을 위한 한평생

줄기차게 달려오신 어버이의 한생이

소백수물줄기에 뜨겁게 어려와

한웅큼 또 한웅큼

마음속에 정히 안아보시는가

 

아, 그것은

인민위해 바치신 장군님의 열의 정

자신을 깡그리 태우신 불의 한생

원수님은 불처럼 안으시였다 소백수의 물

천지빙설도 순간에 녹이는 활화산의 불

 

이 나라 산천을 뜨겁게 적시며

백두의 용암같이 샘솟는 불줄기여!

그것은 행복한 나날이라 흐리울수 없고

역경의 순간이라 바꿀수 없는

우리 혁명의 불변침로

 

그 불 가닿은 전구마다에서

자력자강의 불꽃들이

창조와 변혁의 불기둥으로

거세차게 솟구치리

우리 전진의 드세찬 격류를

제재와 압살의 역류로 멈춰세우려는

원쑤들의 도전은 물거품이 되려니

 

얼지도 않으리 멈추지도 않으리

백두성산에서 간직한 신념의 불줄기는

내 심장의 피줄기에 사품쳐흐르리라

굴함없는 삶의 소용돌이로

줄기찬 넋의 끝없는 메아리로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