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청년문학》 주체109(2020)년 제9호에 실린 글

 

                                시

첫 열매

                           김남호 

우리 학교 교재림 사과나무에

탐스럽게 주렁진 잘 익은 열매

휘늘어진 가지마다 파란 잎 살짝 들고

제모습 보란듯 붉게도 물들었네

 

바라보면 입가에 웃음도 방실

어린 모 심어가던 그날은 언제였던가

한뽐두뽐 나의 키와 나란히 자라

어느사이 꽃이 피고 열매를 맺었을가

 

안겨오네

모질게 불어오는 비바람속에

넘어지면 어쩌나 걱정도 가득해

버팀목 세워주던 그 새벽들이

목마를가 물주고 거름도 주며

애지중지 바치고바친 그 정성이

 

방울방울 흘린 땀에 알알이 무르익어

바쳐온 그 정성이 그윽한 향기되여

더없이 소중해라 이 첫 열매

진주라고 말해볼가

옥이라고 말해볼가

 

아직은 교정길 우리 걸어도

대를 이어 내 고향 아름답게 꾸리여갈

안고사는 고운 꿈이 구슬처럼 맺힌 사과

이 가슴에 안겨오네 만복의 열매처럼

 

제 손으로 가꾼 열매여서

너보다 귀중한것 나는 몰라라

나서자란 고향땅에 무릉도원 펼쳐가는

기쁨의 맛이 있어

행복의 맛이 있어

 

교재림의 사과나무 크지 않아도

내 고향에 뿌리내려 열매가 맺혀

마음도 흥그러이 내 다시 보네

보석처럼 쓸어보고 또 쓸어보네

 

대대손손 살아갈 이 땅에 뿌리내릴

청춘들의 장한 마음 붉게붉게 어려있어

금수강산 내 조국에 황금산 펼치여갈

애국의 맘 주렁진 첫 열매여서

 

(송도사범대학 외국어학원 문학반 학생)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