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청년문학》 주체109(2020)년 제9호에 실린 글

 

하나의 길

                       김신일

 

평양종합병원건설장 여기로는

어디서나 한달음에 달려오누나

온 나라의 뜨거운 지성이

 

날마다 가슴벅차구나

어제는 푸른 바다를 늘 안고산다는

우리 소대 막내전사의 고향

황금해의 어촌에서

지원물자 가득 실어 보내오더니

 

오늘은 온 중대가 부러워하는

백두산아래 첫동네

내 고향 삼지연에서도

지성가득 실려오누나

 

정녕 진정할수 없어

쌓이고쌓이는 지원물자들을 보며

그 뜨거운 가슴마다에

고향과 부모들을 안고

철야전에 나선 우리 병사들

 

혼석과 혼합물로만

층막과 벽체를 쌓으랴

뜨거운 그 마음과 마음들에 떠받들려

높이높이 일떠서는

우리 당의 인민사랑의 기념비

 

내 여기서

조국땅 한끝까지 뻗어간

그 무수한 길과 길들을

뜨거운 격정안고 한눈에 굽어보노라

 

멀리 저 멀리

떠나온 곳은 서로 달라도

우리 원수님 제일 가까이

천만의 심장이 하나로 합쳐지는

오, 충정의 그 한길을!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