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 《청년문학》 주체109(2020)년 제11호에 실린 글

 

조국땅 한곳

박 룡

 

눈물만 나옵니다

금방 아기열매 업은 강냉이

아지치던 벼포기를 쓸어삼키며

단란한 보금자리 무너뜨리며

범람하는 큰물이 동뚝을 넘었어도

눈굽만은 넘지 못하던 그 눈물입니다

 

미끄러운 논두렁길

큰물이 휩쓸어

어디가 밭이고 어디가 길인지

한생을 살아온 우리들도 갈팡질팡

그 험한 길로 찾아오신 원수님

 

이런 길밖에 모시지 못한 죄스러움

진창에 빠진 승용차에 어깨를 들이미는데

어이하랴 원수님

페를 끼쳐 미안하다고

거듭거듭 하시는 그 말씀

 

진창길의 흙탕물 감탕물

그이옷자락에 자꾸만 튕기는데

오히려 피해입은 우리 농장

가슴이 아프신듯

바라보고 또 바라보시는 원수님

 

인명피해가 없으니 다행이라고

순간도 인민들의 생활에

자그마한 불편이 없게 하자고

시급히 무엇을 할수 있는가

침구류인가 의약품인가

대책에 또 대책을 세우시는 원수님

 

최단기간에 피해를 복구하자고

본때있게 본보기로 내세워주자고

강력한 건설력량

수많은 긴급건설자재뿐이랴

주고 또 주시는 사랑과 은정

 

고마움의 인사

눈물로밖에 아뢰일수 없는가

이 가슴에 차오르는것은

우리 원수님 기뻐하시게

농민의 본분 다해갈 한생각

 

온 나라가 알고 온 세상이 부러워

바라보고바라보는 조국땅 한곳

다시 또다시 놀라움에 바라보도록

더 많은 알곡을 가꿔가리라

무거운 이삭을 안아올리리라

 

(신의주제2사범대학 학생)

 

되돌이
감 상 글 쓰 기

홈페지봉사에 관한 문의를 하려면 여기를 눌러주십시오
Copyright © 2003 - 2021 《조선륙일오편집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