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

주체111(2022)년 4월 16일 《로동신문》

 

세기를 이어 영원한 태양칭송예술축전의 노래

 

민족최대의 경사스러운 명절, 인류공동의 명절을 맞이한 우리 인민과 세계 진보적인민들의 환희를 더해주며 위인칭송의 찬가가 4월의 봄하늘가에 높이 울려퍼지고있다.

만민의 다함없는 흠모속에 밝아온 뜻깊은 태양절에 펼쳐진 재일조선인예술단과 중국동방연예집단 예술인들의 공연은 조국과 혁명, 시대와 력사앞에 영구불멸할 업적을 쌓아올리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만민의 심장속에 영생하신다는 철리를 깊이 새겨주고있다.

주체조선의 해외공민된 재일조선인들의 한없는 민족적긍지와 자부심이 음악무용종합공연 《영원한 태양의 빛발아래》에서 뜨겁게 분출되였다.

설화 《충성의 노래》로 공연의 막을 올린 출연자들은 재일동포들의 열화와 같은 충성의 마음을 담아 사회주의조선의 시조이시며 민족의 자애로운 어버이이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 가장 숭고한 경의와 영생축원의 인사를 삼가 드리였다.

출연자들은 자주시대 해외교포운동의 개척자, 총련의 창건자이시며 재일동포들의 삶의 은인이신 위대한 수령님에 대한 절절한 그리움을 다채로운 종목마다에 담았다.

위대한 당의 령도밑에 사회주의건설의 앙양기를 펼치며 반만년민족사에 일찌기 없었던 존엄과 위용을 떨치는 어머니조국에 대한 뜨거운 사랑의 감정이 연고자이야기와 혼성2중창 《조국을 노래하네》, 남성독창 《번영하라 조국이여》 등의 종목들에 흘러넘쳤다.

혼성5중창 《철령아래 사과바다》, 장새납2중주 《강성부흥아리랑》은 사회주의조국에 펼쳐지고있는 눈부신 변혁과 창조의 경이적인 현실들을 흥취나는 장단에 맞춘 건드러진 노래가락과 선률로 잘 형상하였다.

녀성5중창 《모란봉》과 《쟁강춤》, 《박편무》 등의 무용작품들도 우리 민족의 유구한 력사와 문화를 잘 보여준것으로 하여 깊은 인상을 남기였다.

몸은 비록 해외에 살아도 약동하는 조국의 숨결에 심장의 박동을 맞추며 총련의 강화발전에 모든것을 다 바쳐나가려는 전체 재일동포들의 신념과 의지를 반영한 남성독창 《높은 령 넘어가자》, 녀성4중창 《우리를 보시라》를 비롯한 종목들이 축전무대에 올랐다.

우리 인민들속에 널리 알려진 남성독창가수는 주체위업과 총련애국위업의 승리적전진을 위해 헌신해갈 재일동포들의 강렬한 지향을 안고 노래 《가리라 백두산으로》를 열정적으로 불렀다.

민족타악중주와 무용 《민족의 환희》, 합창 《김정은장군께 영광을》로 끝난 공연무대에서 재일조선인예술단의 예술인들은 경애하는 김정은동지를 높이 모시고 총련의 대, 애국의 대를 꿋꿋이 이어갈 철석의 신념과 의지를 힘있게 구가하였다.

중국동방연예집단 예술인들의 공연도 태양절분위기를 더해주었다.

무용 《말리화》에서 출연자들은 아름답고 우아한 춤률동을 펼쳐보이면서 연예집단의 전통인 무용의 매력을 잘 보여주었다.

관록있는 독창가수가 부른 노래 《사랑하노라》에는 사회주의조국에 대한 우리 인민의 열렬한 사랑의 감정이 비껴있었다.

예술인들은 풍부한 성량과 높은 예술적형상으로 조중 두 나라 인민의 열렬한 조국애와 친선의 정을 합창 《조중친선은 영원하리라》에 담아 절절하게 노래하였다.

공연들은 인류의 영원한 태양이신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에 대한 우리 인민과 진보적인민들의 끝없는 그리움의 세계, 흠모의 정을 숭고하고 아름다운 예술적화폭으로 펼쳐보이며 뜻깊은 태양절을 환희롭게 장식하였다.